본문 바로가기

'람보르기니 침수차 100만원' 당근마켓에 매물...진짜???????

.

지난주 서울 등 수도권에 내린 기록적인 집중 호우로 인해 많은 차량들이 침수된 가운데 고가의 외제차들 역시 침수를 피하지 못해 보험사 추정 약 1,000억 원대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고가의 외제차로 알려진 '람보르기니' 침수차가 당근 마켓에 단돈 100만 원에 올라와 화제가 되었죠.

 

 

지난 1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등을 통해 경기도 이천시의 당근 마켓 이용자가 당근 마켓에 올라온 '람보르기니 침수차' 판매글을 캡처해 올리면서 빠르게 해당 내용이 퍼지고 있습니다. 판매자는 게시글을 통해 노란색 람보르기니 사진을 올리고 "장마철 서울에 갔다가 침수됐다. 실내는 깨끗하고 시동은 안 켜지지만 에어컨이랑 노래, 전조등, 후미등 다 나온다"라며 "견인해서 집 주차장이나 마당에 장식용으로 쓰실 분은 가져가라"라고 판매글을 올렸죠.

 

 

그러면서 판매 가격을 100만원으로 책정을 하였습니다. 판매자가 침수차라고 이야기한 람보르기니의 경우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라는 모델로 실제 판매 가격은 5억~6억 원대 사이로 알려져 있죠. 해당 게시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실제로 당근 마켓에 올라온 글을 보고 여러 반응들을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판매자의 '매너온도가 0'이라는 점에서 자기차가 아니거나 허위매물 혹은 장난일 것이라는 의견이 많습니다. 한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휠만 팔아도 100만 원은 나올 거다' '침수차 전문 수출 매장에 가도 람보르기니라면 최소 몇백은 받는다'라고 이야기를 하며, 허위 매물 혹은 장난이라는 주장에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100만원이면 전시용으로 좋지' '야외 카페 하시는 분들이라면 이번 기회에 좋은 전시물 하나 챙기겠네' '저거 침수차 전문 업체에서 사가겠다' '100만 원에 사면 개이득 아닌가?'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있습니다. 실제로 아직 거래가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실제로 판매될 차량인지 아닌지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어떤 결말을 맺을지 많은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려 있는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