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세탁기 두번째 폭발..'유리문 산산조각'

.

삼성 세탁기가 또 빨래 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소비자가 다치는 일이 발생하였습니다. 16일 연합뉴스 보도에 의하면, 인천에 거주하고 있는 A 씨는 지난 11일 오전 아파트 다용도실에 들어가던 중 세탁 중이던 세탁기가 폭발하면서 유리문이 박살 나 부상을 입었다고 보도하였습니다.

 

 

당시 A씨는 세탁기는 폭발 후에도 계속 작동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측에 연락을 하였으나 바로 올 수 없다는 답변을 받고 119에 신고해 도움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죠. 이 사고로 인해 A 씨는 유리 파편으로 인해 다리에 상처를 입고 치료를 받았다고 합니다.

사고 발생 3시간 후 삼성 서비스센터에서 현장에 방문을 했고, 폭발로 망가진 세탁기의 유리문만을 교체해주려고 했으나 A씨의 요구로 제품 수거하 환불처리를 하였습니다. 삼성전자 측은 이번 사고에 대해 강화유리의 테이프 접착제가 떨어지면서 깨진 것으로 하청업체의 과실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A씨는 당시 세탁기의 유리문이 폭발하는 사고에 대해 "사고 당일 다용도실의 문을 열었더니 세탁기에서 탁탁탁 이상한 소리가 나더니 갑자기 폭발했다"라고 당시 사건 상황을 전하며 "삼성 서비스센터의 대응에 화가 많이 난다. 다리를 다쳤는데 영수증을 주면 치료비를 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회사에 알아봤더니 배상보험으로 처리하는 게 맞다고 해서 요구했더니 손해사정인을 보내겠다 했지만 아무런 연락이 없다"라고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A씨가 구매한 삼성 세탁기는 구매한 지 6개월이 되지 않은 제품으로, 삼성전자 세탁기는 지난달 인천에서도 폭발사고가 발생해 논란이 일었던 적이 있습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한 번은 그렇다고 치고 두 번은??" "이래서 그럼 통돌이가 좋다니깐" "세탁기를 주문했는데 폭탄이 배달되었습니다." "와 이거 불안해서 쓰겠냐"등 다양한 반응들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