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박씨 절대 발라 먹으면 안되는 이유(+슈퍼푸드)

.

수박을 먹을 때 수박씨를 씹어 먹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삼켜 먹는 사람 혹은 아예 수박씨를 발라내서 먹는 사람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수박을 먹을 때 수박씨를 발라내고 먹는 경우들이 많죠. 수박씨는 딱딱하고 소화가 잘 안 되는 탓에 붉은 과육만 섭취를 하기 때문에 수박씨는 버려지기 일쑤인데요.

 

 

하지만 수박씨는 의외로 장점이 많은 식품 중 하나라고 하죠. 달달하고 수분이 많은 수분의 붉은 과육에 묻혀 그 진자를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는 하지만 아는 사람들 사이에서 수박씨는 '슈퍼푸드'라고 불릴 정도입니다.

수박씨에는 불포화지방산의 일종인 '리놀레산'이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습니다. 수박 한통의 영양분이 작은 수박씨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죠. 리놀레산은 과체중인 성인의 체 지장 감소에 도움을 주는 건 물론이고,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는 낮추는데 도움을 줘 각종 혈관성 질환을 예방하는데 좋습니다.

 

 

실제로 동의보감에는 수박씨가 방관과 신장의 염증을 예방하고 개선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적혀 있을 정도입니다. 수박씨는 또 점막을 촉촉하게 하는 효능이 있어 천식과 기관지염을 앓고 있는 환자가 꾸준히 먹으면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여기에 수박씨에 함유된 시트롤린 성분은 지방 연소와 혈관 확장을 도와 남성의 정자수를 늘려주는 효과도 있죠.

이밖에도 수박씨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변비 예방에도 좋으며 아이들의 성장발육과 구충 작용에도 도움을 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수박을 먹을때 수박씨를 먹기 힘들다면 수박씨를 모아 깨끗한 물에 씻어 말린 후 약한 불에 볶아 가루를 내 미숫가루 등과 함께 먹는 방법도 있습니다. 가루로 만드는 것이 번거롭다면 잘 씻어 말린 후 볶아 보리차처럼 끓여 마시는 방법도 있죠.

가장 효과적으로 간편하게 먹는 방법으로 볶아서 보리차처럼 끓여 마시는 걸 추천해 드립니다. 이렇게 하루 3~5잔 정도만 꾸준히 마신다면 남성들의 경우에는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춰주는 효과를 볼 수 있고, 여성들에게는 다이어트의 효과를 볼 수 있죠.

 

 

하지만 모든 씨앗이 좋은건 아닙니다. 사과씨의 경우에는 아미그달린 일명 청산의 일종이라고 할 수 있는 함량이 높아 우리 몸의 소화효소와 만나면 유독물질인 청산을 만들어 청산가리 계열의 유독물질로 변한다고 하는데요. 사과씨 200여 개 정도면 사망에 까지 이를 수 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