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0대 환경미화원 1년차 연봉 '5000만원' 가볍게 넘습니다

.

막강한 화력으로 인터넷 신문고라고도 불리는 보배드림 게시판에 최근 한 네티즌이 올린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40대에 환경미화원으로 근무를 시작했다고 자신을 소개한 남성은 환경미화원으로 1년 동안 근무한 내용을 바탕으로 근무환경, 연봉 등 1년 차 후기를 적어 화제가 되었죠.

 

 

사연자 A씨는 올해 42세 남성으로 환경미화원으로 1년 동안 근무를 했다고 합니다. 지인의 소개를 통해 1년간 준비를 한 끝에 지난해 1월 환경미화원으로 일을 시작했다던 A 씨는 일을 하면서 가장 힘든 시기로 날이 따뜻해지기 시작하는 5월부터 라며 봄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많은 시민들이 밖으로 나오기 시작하고 그들이 나와서 소비하는 모든 것들의 껍데기들은 쓰레기가 되어 도로를 덮어버린다고 말을 꺼냈죠.

 

 

그러면서 "우리 자자체에서 나오는 하루 쓰레기양이 어느 정도인지 아시면 아마 다들 기절하실 것"이라는 말을 전해 이 시기 동안 나오는 쓰레기 양이 어마어마하다는 걸 알렸습니다. 이어 A 씨는 "그렇게 힘든 봄, 여름을 거치고 나면 이젠 낙엽과의 전쟁이 시작이 된다"며 "사실 이 일을 하기 전에는 은행잎이나 낙엽이 떨어진 거리를 아름답게 봐왔는데 환경 공무직 일을 하면서 은행과 낙엽은 어느새 저한텐 치워야 할 쓰레기밖에는 보이지 않게 되었다"라고 말했죠.

 

 

A씨는 근무 시간에 대해서는 "일주일에 근무는 주 6 이이며, 특수한 경우에는 일요일도 쉬지 않고 나간다" 이렇게 일을 하면 하루에 걷는 양은 총 2만 보 이상이 되며, 하루에 소모하는 칼로리도 1,000칼로리 내외라며 근무강도가 쉽지 않음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다들 운동을 꾸준히 해주면서 건강관리를 해주고 있고 저희 지역구만 해도 대부분이 30~40대이며, 올해는 20대도 두 명이 채용될 정도로 많은 젊은 사람들로 채용을 많이 한다"며 "체력적인 면에서는 아무래도 젊은 사람들이 준비를 했을 때 더 유리한 점이 많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가장 중요한 연봉에 대해서는 "1년차이지만 군 경력을 포함해서 저는 현재 4호봉인데 연봉 5,000만 원은 가볍게 넘어간다"며 "그밖에 복지포인트, 상여금, 성과급, 연 차수 등등 따로 들어오고 하니 삶의 질이 많이 달라졌고, 와이프도 교육청 공무직으로 근무 중이라 정년에 대한 부담도 없어서 생활이 상당이 좋아졌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직업에 귀천이 없지" "아무리 많이 줘도 요즘 젊은 애들은 안 할 거다" "진짜 낙엽이 누구에게는 낭만이고 누구에는 쓰레기구나" "나도 한번 도전해 볼까"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