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남역 침수로 자동차보험료 1~2% 오를 수 있다(+네티즌 반응)

.

지난 8일 서울 강남에 집중 폭우가 쏟아지면서 페라리, 포르셰 등 수억 원을 호가하는 최고급 외제차들이 수십대 침수된 것으로 확인이 되었습니다. 폭우로 인한 침수의 경우 대부분 차량이 회복 불능 상태이기 때문에 전손 처리가 되는 경우가 많아 손해보험사들은 보상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죠.

 

 

10일 손해보험업계에 의하면 삼성화재,DB손해보험,현대해상,메리츠화재,KB손해보험등 대형 손해보험사에 지난 8일 침수로 접수된 외제차만 약 1000여 대에 달했다고 합니다.

이 가운데에는 5억원을 훌쩍 넘는 페라리도 접수가 되었으며 2억 3000여만 원짜리 벤츠 S클래스, 1억 8000여만 원짜리 포르셰 파나메라, 1억 7000여만 원짜리 벤틀리 등 초고가를 자랑하는 차량들도 침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가 되었죠.

 

 

이외에도 벤츠, BMW, 아우디, 볼도 등 고급 외제차들도 각 손해보험사에 수백여 대가 침수 피해로 접수된 상황입니다. 태풍이나 폭우로 인한 챠량이 침수될 경우 손보업계에서는 평균적으로 대당 1,000만 원 정도의 보상액을 지급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의 경우 강남 폭우로 인해 강남이라는 특성상 고액의 외제차들이 많아 보험사들의 손해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죠.

 

 

이에 각 손보사는 9일 비상 회의를 열면서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한 보험 관계자는 "고가 외제차들이 몰려 있는 강남 지역에서 차량 침수 접수가 밀려들면서 자동차보험 보상 쪽은 패닉 상태"라면서 "침수되면 거의 전손 처리해야 해서 보험사로서는 손실이 크다"라고 말했다.

모든 보상이 끝나봐야겠지만 보험사의 손실액이 크게 될 경우 내년 보험료 1~2% 인상도 가능하다는 말을 남겨 내년 보험료가 전체적으로 오를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아니 내 차는 멀쩡한데 나는 왜" "이러려고 보험 드는 거지 너네들은 손해 안보냐?" "이게 말이야 방귀야" "고객은 손해보고 보험사는 손해 안 보고" "참대단하다!!!"등 다양한 반응들과 함께 보험료 인상에 부정적인 의견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