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은행에서 '예금 100억원'을 고객에게 출금해주지 않는 이유!!

.

1940년대 조흥은행(현 신한은행)에 맡긴 돈을 3대째 찾지 못하고 있는 한 가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 가족은 현재 화폐 가치로 약 1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추정되는 현금보관증(현재의 통장 개념)을 보관하고 있지만, 은행 측에서는 현금보관증의 진위여부 확인이 어려워 출금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하죠.

 

 

경상북도 예천군에 거주하고 있는 김규정(79)씨는 부친이 1946년 조흥은행에 일본 엔화 1만 2220엔을 예치 한 후 받은 현금보관증을 40년째 보관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의 부친이었던 고 김주식 씨는 14살이던 1910년 일본으로 건너가 막노동 등을 하며 모은 돈과 함께 해방이 되면서 35년 만인 1945년 귀국을 하였습니다. 김주식 씨는 당시 거액을 집에 보관하기 어려워 조흥은행 예천군의 지점을 찾아 예금을 하면서 당시 통장 개념이던 현금보관증을 받았죠.

 

 

현금보관증에는 1946년 3월 5일 조흥은행 풍천지점에서 박종선 지점장이 예천군 보문면 미호동에 거주하고 있는 김주식씨의 일본 돈 1만 2220엔을 받아 보관한다고 정확히 적혀 있었습니다. 당시 맡긴 엔화 1만 2220엔을 현재 가치로 추정을 하면 물가상승률 등을 감안했을 경우 약 40억 ~ 70억 원 정도가 되며, 이자 등을 고려해 100억 원이 훌쩍 넘길 것으로 추정하고 있죠.

김씨는 은행에 돈을 맡긴 후 상당한 시간이 흘러 보관증을 들고 돈을 찾으러 갖지만 한국전쟁 등으로 인해 자료 등이 소실되면서 은행 측에서는 출금을 미루기 시작했습니다. 김 씨는 타국에서 힘들게 번 돈을 찾기 위해서 노력했지만 결국 은행 측에서 거절을 하면서 화병으로 1969년 숨을 거뒀습니다. 그 뒤 1982년 우연히 손녀에 의해 현금보관증이 발견되면서 다시금 현금을 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정부의 승인이 이뤄져야 하는 과정에 결국 현재 가치 100억 원이 넘는 돈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이를 접한 많은 네티즌들은 "예치보관증이 진본이 맞다면 돈을 돌려줘야 하는 거 아니냐?" "이거 은행을 어떻게 믿어?" "만약 전쟁이 난다면 내 돈도 못 찾는 거 아냐?" "저거 분명 중간에서 누군가 먹었네" "은행이 도둑이네"등 다양한 반응들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