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곡살인' 이은해 사이코패스 검사 충격적인 결과

.

일명 '계곡 살인 사건'으로 불리며 희대의 악녀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은해 씨(31. 여)의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가 알려지면서 많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인천지법 형사 15부(이규훈 부장판사)는 지난 26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씨와 공범 조현수 씨(30)의 11차 공판을 진행하였죠.

 

 

이날 공판에서는 증인신문이 진행되었으며, 법정에는 범죄 심리 전문가로 각종 방송을 통해 얼굴을 알리며 활약하고 있는 경기대 이수정 교수와 상담심리 전공자인 이지연 인천대 교수 등 6명이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하였습니다. 재판과정에서는 이 씨를 대상으로 한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도 공개가 되었죠.

 

 

검사는 증인으로 출석한 이수정 교수에게 이씨를 대상으로 사이코패스 검사를 진행한 적 있느냐라고 물었고, 이수정 교수는 "대상자를 만나지 않고 수사기록, 과거 전과기록, 생활기록 등을 토대로 20개 문항의 채점표에 의해 검사했다"라고 답하며 "이 씨의 점수가 굉장히 높게 나왔는데 31점이었다. 영미권 국가에서는 30점이 기준이고 한국에서는 25점 이상이면 성격적으로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다"라고 덧붙였죠.

 

 

이수정 교수는 "이씨에게 사이코패스 성향뿐 아니라 자신밖에 모르는 자기도취적 성격 문제도 있다."면서 "반사회성 등 2개 부분에서도 만점에 해당하는 점수가 나왔다고"라고 추가적으로 증언하였습니다. 또한 "대인 관계나 생활양식 등도 피해자와 착취 관계를 형성했고, 이 씨가 스스로 경제 활동을 해서 생존한 게 아니었던 점 등에 의해 점수가 높았다"라며 추가 설명을 진행하였습니다.

이에 많은 네티즌들은 이씨의 사이코패스 검사를 접하며 댓글을 통해 "와 ~~ 소름 끼치네" "아니 기준치를 넘으면 진짜 대박" "그러니깐 저런 범죄를 저지르고도 일말의 죄책감이 없는 거지" "죽은 사람만 억울하게 된 거네"등 다양한 반응들을 보이고 있습니다.